•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썩은 음식 먹이고 원산지 속이기까지'…전주 유치원 나쁜 급식 '논란' [단독]

학부모 설명회 열고 "급식에 국산과 유기농만 사용한다"고 광고…실제는 대부분 중국산

이경민 기자입력 : 2018.11.02 17:52:30 | 수정 : 2018.11.06 16:36:06

전북 전주에서 사립유치원을 운영하는 한 원장이 아이들에게 상습적으로 썩은 음식을 주거나 원산지를 허위로 속여 급식을 제공한 사실이 알려져 학부모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특히 이 유치원 원장은 자신의 집에서 유통기한이 지나 폐기한 식재료까지 유치원으로 가져와 아이들에게 먹이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2일 A 유치원 전 조리사 B씨는 "원장 C씨가 자신의 집에서 싹트고 썩어서 먹지 못하는 감자를 가져와 아이들에게 먹인 뒤, 원생 5명이 배탈났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원장 C씨는 썩은 사과(6박스)와 고구마 등의 식재료는 상한 부분만 깍아내고 아이들에게 먹이라고 지시했다"라며 "이를 따르지 않으면 '(자신이) 다른 곳에서 운영하는 어린이집에서는 이렇게 먹여도 문제가 없는데, 왜 그러냐'고 오히려 면박을 줬다"고 말했다.

이 유치원은 썩은 식재료를 원생에게 제공한 것 뿐만 아니라, 원산지도 속여 급식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원장 C씨는 유치원 학부모 설명회때 국산과 유기농 식재료를 진열한 뒤 '아이들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지만, 실제 중국산과 일반식품 위주로 조리해 급식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속인 식재료 마저도 돈을 아끼기 위해 닭 1마리를 30여명이 나눠 먹었으며, 짜장과 카레에는 '고기를 사용하지 말고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유치원은 영양사를 고용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유치원 조리사들은 단 한 번도 해당 영양사를 만나지 못했으며 원감이 영양사를 대신해 식단을 짠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원장 C씨의 부당한 지시를 못견딘 B씨는 현재 이 유치원을 퇴사했으며, 수년간 받지 못한 일부 임금 때문에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접수했다.

B씨는 "퇴사하면서 원장 C씨에게 '아이들 먹는 음식으로 장난치면 안된다'고 충고를 건넸지만, 오히려 '밥이나 하고 나갔으면 됐지. 당신이 뭔 상관이냐. 당신 때문에 벌금을 내야할 위기에 놓여 내가 더 힘들고 고통스럽다'고 항의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치원 원장 C씨는 "감자는 한번 있었던 일이고, 우리가 잘못한 부분이다. 고구마와 사과도 상한 부분은 잘라내고 먹였다"라며 "영양사는 월 2회 유치원으로 방문해 원감이 짠 식단에 대해 같이 상의했다. 이후 부터는 원산지도 안 속이고 제대로 관리 하겠다"고 해명했다.

이경민 기자 jbey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