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30대 혈압 130/80mmHg 이상이면 심뇌혈관질환 25% 이상 ↑

항고혈압제 복용하면 발생 위험 낮아

유수인 기자입력 : 2018.11.07 09:33:35 | 수정 : 2018.11.07 09:33:54

서울대병원 제공

 

20~30대의 비교적 젊은 연령에서 혈압이 130/80mmHg 이상이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항고혈압제를 복용하면 발생 위험이 낮았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2~2005년 2회 건강검진을 받은 20~30대 남녀 248만8101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7일 공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심장학회, 미국심장협회는 고혈압 기준을 140/90mmHg에서 130/80mmHg로 강화했다. 40세 이상 중장년층에서 혈압 130/80mmHg도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다양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새 고혈압 기준을 정한 것이다. 그러나 변경된 기준이 20~30대 젊은층에서도 높은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와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팀이 연구한 결과, 새 기준으로 1단계 고혈압인 경우에도 정상혈압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남녀 각각 25%, 27% 증가했다. 반면 항고혈압제를 복용할 경우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낮았다.

이 연구결과는 의료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 ‘미국의학협회 저널(JAMA; 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게재됐다.

연구에 참여한 손정식 교수는 “20~30대에서도 새로운 고혈압 가이드라인에서 정의한 1단계 고혈압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를 높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고, 최슬기 연구원은 “혈압이 130/80mmHg 이상인 젊은 성인에서 항고혈압제를 복용할 경우 심뇌혈관질환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연구팀을 이끈 박상민 교수는 “젊은 연령층이라도 새 고혈압 기준만 넘어도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높았으므로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20~30대부터 적극적인 혈압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내년부터 확대 시행 예정인 ‘20~30대 국가건강검진’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근거자료로 사용될 전망이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