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좋맛탱’ 김향기×김민규, 풋풋한 새내기 로맨스 눈길

‘좋맛탱’ 김향기×김민규, 풋풋한 새내기 로맨스 눈길

인세현 기자입력 : 2018.12.25 09:49:50 | 수정 : 2018.12.25 09:49:57

tvN 단막극 ‘#좋맛탱: 좋은 맛에 취하다’(이하 ‘#좋맛탱’)가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연속 방송된 ‘#좋맛탱’에서는 풋풋한 대학 새내기의 로맨스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대학에 새내기로 입학하게 된 디저트 인플루언서 정충남(김향기)은 선배를 만나면 잘하라는 언니 정서현(노을)의 말에 처음 만난 연남(김민규)을 선배로 착각했다. 충남은 연남이 같은 새내기였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꼈지만 이어진 술자리에서 연남이 충남을 향한 선배의 수작을 막아주며 둘은 친해지게 됐다. 다음날 사진이 전문적이지 않다는 악플에 상처를 받은 충남은 사진 동아리에 들기로 결심하고 연남과 함께 동아리로 향했다.

첫 출사를 나간 충남과 연남은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연남은 자신에게 수작을 거는 동아리 선배 태이(유영)에게 차가운 모습을 보였다. 연남은 순박하고 귀여운 충남에게 이미 빠졌던 것. 하지만 이내 충남이 자신의 삼촌인 대영(김성규)을 좋아하는 것을 알게 됐다. 이어 학교 축제에서 디저트 까페를 열게 됐고, 잠시 휴식을 취하기 위해 갔던 동아리 방에서 불꽃놀이를 함께 감상하던 중 연남은 충남에게 입을 맞췄다.

입맞춤 이후 연남과 충남은 서로를 의식하기 시작했고 자신을 피하는 충남에게 연남은 섭섭해했다. 서로를 여전히 의식하던 중 연남에게 여자들이 들이대는 모습에 충남은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결국 술에 취한 충남은 연남에게 뽀뽀했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이들은 풋풋한 연애를 시작했다.

‘#좋맛탱’은 tvN이 처음으로 선보인 크리스마스 특집극으로 방영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tvN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