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건강 나침반] 겨울철 연령별 관절통증 예방과 치료법

겨울철 관절통증 예방과 조기 치료가 중요

기자입력 : 2019.01.13 09:16:11 | 수정 : 2019.01.13 09:16:19

글·세란병원 정형외과 김준식 부장

[쿠키 건강칼럼] 관절은 뼈와 뼈 사이에 위치해 자연스러운 움직임이나 보행 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중요 신체 부위이다. 이러한 관절 부위는 연골, 관절낭, 활막, 인대, 힘줄, 근육 등으로 구성돼 있다. 관절이 겨울만 되면 연령을 불문하고 통증을 일으켜 일상생활에 부담을 주는 원인과 연령대별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20~30대 청년층, 겨울 레저 스포츠 즐기려다 관절 통증 발생 할 수 있어

최근 레저 스포츠가 다양해지면서 상대적으로 스키나 보드 인구가 적어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겨울 하면 빼놓을 수 없는 1순위 레저 스포츠는 스키와 보드이다.

스키나 보드는 그 특성상 경사진 코스를 내려오기 위해 중심을 잡고, 방향을 전환하는 등의 과정에서 지속적인 하중이 무릎에 가해진다. 이처럼 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음에도 재미있다는 이유로 장시간 휴식 없이 타다 보면, 근력이 떨어지고 무릎에 부담이 가중되어 장시간 이용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통증이 발생 할 수 있다.

또한, 잠깐의 방심이나 실수로 넘어지거나 착지를 잘못하여 부상으로 이어질 경우에도 통증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스키나 보드와 같은 겨울철 레저 스포츠를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자신의 실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여 안전수칙에 따라 보호장비를 착용 후에 타는 것이 중요하고, 타기 전에는 반드시 스트레칭을 충분히 하여 경직된 몸을 풀어주어야 한다.

만약, 장시간 운동 후 통증이 발생하거나 부상을 당했을 때는 눈에 보이는 이상이 없다고 방치하거나 찜질 등의 자가처방을 하기 보다는 병원을 찾아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본 후 처방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질환을 키우지 않는 방법이다.

◇40대 이상 중년층, 거리 곳곳 빙판길 때문에 관절 통증 발생위험 높아져

영하의 날씨가 이어지는 겨울에는 길가에 고여있던 물도 관절 통증 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추운 날씨로 인해 물이 얼면서 빙판길을 만들기 때문이다. 

젊은층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반응속도가 느린 중년층의 경우 빙판길 낙상을 당하기 쉬운데, 이 때 넘어지는 자세에 따라 다양한 관절 부위에 부상이 발생 할 수 있다. 빙판길에서 앞으로 넘어질 경우 땅과 접하게 되는 손목이나 무릎의 관절에 부상이 발생 할 수 있고, 뒤로 넘어질 경우에는 역시 먼저 땅과 접하게 되는 손목이나 고관절에 부상이 발생 할 수 있다.

고관절의 경우 보행 및 하체의 움직임에 관여하므로 부상을 방지하기 위한 예방에 신경써야 한다.

빙판길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 외출 시에는 길을 잘 살펴 빙판길을 미연에 피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굽이 높거나 볼이 좁은 등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는 신발들은 빙판길에 대처가 어렵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60대 이상 고령층, 관절염 등 퇴행성 질환 환자들 생활 관리 필요해

60대 이상의 고령층의 경우 노화에 따른 퇴행성 변화로 인해 겨울의 추운 날씨 자체가 관절 통증을 심하게 만드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영하의 날씨가 계속되면서 근육과 관절이 경직돼 마찰이 심해지고, 자율신경계 조절이 저하돼 통증에 민감해지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이유 때문에 고령의 노인들 중에는 겨울철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 역시 현명한 대응은 아니다. 활동량이 줄어들면, 근육과 인대 등이 약해져 통증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겨울철에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좋은데, 요가나 필라테스, 아쿠아로빅, 헬스 등을 자신의 몸 상태에 맞춰 꾸준히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근육과 관절의 유연성을 길러주는 스트레칭을 자주 하는 것 역시 겨울철 심해지는 통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하지만, 이 방법들은 어디까지나 예방 혹은 생활 속 관리법의 하나인만큼 지속적인 통증이 발생하거나 부상의 정도가 크다면, 빠르게 병원을 찾아 전문적인 진료를 받아야 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