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청와대 국민청원에 응답… “조재범 논란, 근본대책 만들 것”

청와대 국민청원에 응답… “조재범 논란, 근본대책 만들 것”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2.13 15:48:50 | 수정 : 2019.02.13 15:48:58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조재범 코치를 강력 처벌해 달라’는국민청원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와 민간이 중심이 돼 근본 대책을 만들고, 그 과정에서 교육부, 문체부, 여가부 등 관계기관 협업 등을 통해 실행력을 뒷받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양현미 문화비서관은 13일 청와대가 공개한 답변 영상에서 “지난달 25일 정부가 발표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의 핵심은 인권위가 독립적으로 조사하고, 민간이 중심이 돼 체육시스템 개선을 진행한다는 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비서관은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에 대해 “인권위가 지난 1일 준비 TF팀을 설치했고, 25일 공식 발족을 앞두고 있다”면서 “향후 1년간 스포츠 인권침해 관련 신고접수, 직권조사와 피해자 지원, 제도개선 권고 등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 비서관은 조 전 코치에 대해선 “상습폭행에 대해 1심에서 10개월을 선고받고 항소했으나 항소심에서 1년 6개월로 더 중한 형을 선고받았다”며 “더불어 지난 7일 미성년자 성폭행과 협박, 강요 등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말했다.

고질적인 병폐가 반복되는 원인에 대해선 성적 지상주의와 엘리트 체육 육성 방식, 체육계 내부의 폐쇄적이고 수직적인 조직문화를 꼽은 뒤 “체육계 내부의 온정주의, 제 식구 감싸기로 인해 체육 단체의 자정 기능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양 비서관은 “앞으로 대책들이 잘 실행되도록 꼼꼼하게 살피겠다”면서 "다시 한 번 용기를 내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청원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등을 상습 폭행,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코치를 강력 처벌해 달라는 내용으로, 게시 이후 한 달간 26만9000 명이 동의 의사를 밝혔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