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 2월 2일, 포스코 노동자 사망 사고… 사측 산재사고 은폐 정황”

추혜선 “포스코 노동환경 전반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2.13 18:57:16 | 수정 : 2019.02.13 18:57:23

12일 오후 3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노동인권실현과 경영민주화를 위한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 민주노총전국금속노동조합이 지난 2월 2일에 발생한 산업재해 사망사건을 조작하고 은폐한 의혹을 받고 있는 포스코에 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서는 ▲포스코 사측은 산재사망사고가 아닌 지병에 인한 심장마비 질병사로 처음 발표했다가 유족의 요구로 부검 한 결과 장간막과 췌장의 파열로 인한 내부과다출혈이 사인인 산재사망사고임이 이미 밝혀짐 ▲함께 일하던 인턴사원의 경찰 진술이 3차례 번복한 점 ▲산재발생지점이 유족이 참석한 1차 현장검증에서는 안전통로에서 2차 검증에서는 12번 하역기 크레인 위로 번복 된 점. 고인의 작업복은 설비윤활제가 묻어 있었고 훼손되어 있었음 ▲포스코 사측 내부 통신망에 올린 최초 사망속보에 포항노동지청감독관(최00)이 산업재해 흔적은 없다고 한 내용의 진위가 포스코 사측의 주장과 포항노동지청의 주장이 다름 ▲산업재해 발생 시 포스코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 보고의무를 다 하지 않았으며, 119에 사고발생 1시간이 지난 후에 신고 한 점, 유가족에게 부검을 말리고 조기에 장례절차를 시행할 할 것을 권함. 등 포스코 사측이 협착에 의한 산업재해 사망사고를 지병에 의한 사망사고로 사건의 진실을 조작하고, 은폐하려고 한 정황들을 제시했다.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는 포스코는 이번 산업재해 사고와 관련해 조작, 은폐에 가담한 자들을 모두 밝혀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을 묻고, 포스코 최정우회장은 고인과 유가족 및 국민들에게 산재은폐 사건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완전한 배상 및 장례절차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요구했다.

또 포항노동지청과 경찰은 포스코 사측 편들기 중단하고 초동수사 및 조사에 실패 한 정황을 밝힐 것과 사망 경위와 원인에 대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그 진실을 국민 앞에 공개할 것, 고용노동부와 관계 부처에서는 이번 산업재해 은폐를 시도하고 산업재해 사고 발생률이 높은 살인기업 포스코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강도 높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그리고 국회는 하루빨리 정쟁을 멈추고 고인의 억울한 죽음과 유가족의 아픔을 어루만져 줄 산재은폐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 할 것을 촉구하고, 포스코 사측, 경찰, 노동지청이 함께 은폐를 시도한 정황에 대해 국회차원의 강력한 조사를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더 이상 산업재해로 안타까운 죽음이 또다시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국회가 실질적인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노동환경을 만들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