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병우 장모 일부 혐의 유죄…벌금 200만원

문창완 기자입력 : 2019.02.13 21:46:54 | 수정 : 2019.02.13 21:47:05

사진=연합뉴스

부동산등기 특별조치법과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공성봉 판사는 13일 땅 소유권을 차명 보유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씨에게 일부 혐의만 유죄로 판결,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김씨는 남편인 고 이상달 전 삼남개발 회장이 실 소유한 경기 화성 땅 4929㎡를 차명으로 보유하고도 2014년 11월 7억4000만원을 주고 산 것처럼 허위로 등기한 점과 이 땅에 대한 농업경영계획서를 내고도 실제 농사를 짓지 않은 농지법 위반 혐의 등을 받았다.

재판부는 농지법 위반 혐의 중 땅 2688㎡ 부분에 대해서는 김씨가 딸과 공모해 신청서에 허위사실을 기재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농지취득자격증명을 발급받은 점을 유죄로 판단했다.

하지만 나머지 땅 2241㎡에 대해선 해당 땅이 농지법에서 정하는 농지에 해당하지 않아 무죄로 봤다.

재판부는 부동산등기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고 이상달 전 삼남개발 회장과 이모씨 사이에 유효한 부동산 소유권 이전 계약이 있다고 보기 어려워 무죄로 판단했다.

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