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건강뉴스] “초미세먼지 심한 날 급성 심방세동 위험 증가”

“초미세먼지, 심방세동 위험 높여”

김성일 기자입력 : 2019.04.17 16:35:09 | 수정 : 2019.04.17 16:42:26

 

초미세먼지가 심방이 불규칙하고 빠르게 뛰는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연구팀이 30세 이상 12만4천여 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해
대기오염이 심방세동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봤는데요.

초미세먼지 농도가 10마이크로그램 퍼 세제곱미터(㎍/㎥) 증가하면 3일 후 심방세동으로 인한 응급실 방문율이 4.5%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연구팀은 “이전부터 심방세동이 있었지만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던 환자가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서 자율신경계 균형이 무너지고, 결국 심방세동 증상이 심하게 나타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을 통해 시청하시길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