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토트넘-맨시티 8강은 ‘손흥민 시리즈’

토트넘-맨시티 8강은 ‘손흥민 시리즈’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4.18 09:20:40 | 수정 : 2019.04.18 09:52:07

토트넘과 맨시티의 8강전은 ‘손흥민 시리즈’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3-4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원정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4강에 올랐다.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이날 전반 10분 동안 멀티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4강행을 견인했다. 

손흥민은 4-4-2 진형에서 모우라와 함께 투톱으로 나섰다.

맨체스터시티가 전반 4분 만에 골을 터뜨렸지만 손흥민이 분위기를 가라앉혔다.

7분 델레 알리의 패스가 수비를 맞고 굴절되자 이를 아크 정면에서 슈팅해 골문을 젖혔다. 

그리고 2분 뒤, 손흥민은 에티하드스타디움을 또 한 번 침묵에 빠트렸다.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뒤 패널티 박스 왼쪽 부근에서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 찬 공이 골망을 흔들었다. 알고도 막기 힘든 슛이었다.

홈, 어웨이(원정)로 펼쳐지는 챔피언스리그는 합산 스코어가 동률일 경우 원정 경기에서 더 많은 골을 넣는 팀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게 된다. 

손흥민이 이날 경기에서 넣은 2골이 빛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손흥민은 앞서 홈에서 펼친 1차전에서도 후반 선제 결승골을 넣어 1-0 승리를 견인했다.

맨체스터 시티와의 8강전에서만 홀로 3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의 4강행을 그가 견인한 셈이다.

큰 경기에서도 맹활약하면서 진정한 ‘월드클래스’로 거듭나고 있는 손흥민이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