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한국당 집단행동에 국회 난장판…투쟁의 품격 지켜달라”

엄예림 기자입력 : 2019.04.25 16:02:04 | 수정 : 2019.04.25 16:02:03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막기 위해 회의장을 점거 중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당은 이날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법안이 각각 처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정치개혁특위 회의실과 사개특위 회의실,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 교체된 채이배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점거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선거법 등의 패스트트랙 절차를 저지하려는 자유한국당의 집단 행동이 우려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의장실 난입과 다분히 의도된 자해공갈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가 스스로 준법을 내팽개친다면 세상 어느 누구에게 법을 지키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라면서 “일체의 대화와 타협을 하지 않겠다는 자유한국당이 진정 결사항쟁으로 지켜야내야할 것은 국민을 위한 민생과 경제라는 것을 깨닫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며 “난동과 폭거에 대해 분노와 함께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지금까지 이런 국회는 없었다. 자유한국당의 막장드라마의 끝은 도대체 어디인가.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비난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저희도 야당 때 투쟁도 많이 했고, 장외투쟁도 많이 하고, 또 원내투쟁도 많이 했다. 그런데 저희가 항의를 할 때는 원내지도부로 한정해 몇몇 분들이 국회의장실을 방문해서 항의하고 우리의 의사를 전달하고 했었다”며 “지금 한국당 의원님들 투쟁하시기 힘드신 것 알겠는데, 투쟁도 격을 따지고 스스로를 좀 돌아보시면서 투쟁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신동근 의원은 “선거법 개정과 관련해 그동안 한국당 의원들도 참여한 정개특위에서 충분하게 논의를 진행해왔다”며 “합의를 무시하고 고립을 자처한 것은 자유한국당이다. 화를 낸다면 패스트트랙에 합의한 4당이 낼 일이지 자유한국당이 아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비난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에 맞서 전날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에게 ‘국회 비상대기령’을 내렸다. 이들은 국회에 머물며 특위 긴급 소집을 기다리고 있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