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탬퍼링 의혹’ 김종규 “사전 접촉은 없었다”

‘탬퍼링 의혹’ 김종규 “사전 접촉은 없었다”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5.16 16:00:04 | 수정 : 2019.05.16 16:26:15

“사전 접촉은 없었다.” 

김종규는 16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 5층 교육장에서 FA 템퍼링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종규는 원소속팀 창원 LG와의 FA 1차 협상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LG는 김종규에게  연봉 9억6000만원, 인센티브 2억4000만원 등 첫해 보수 총액 12억원에 5년간의 계약 규모를 제시했다. 하지만 김종규는 이를 거절했다.

이 과정에서 LG는 타 구단이 김종규에게 사전 접촉을 한 정황을 포착, KBL에 조사를 요청했다. 김종규는 현재 FA 협상 결과 공시가 보류된 상태다. 재정위원회의 확인 절차에 따라 김종규의 FA 협상 일정이 정해진다.

이날 재정위원회 참석 후 약식 기자회견에 나선 김종규는 “솔직히 기분이 좋지는 않다. 많이 힘들다. 내 입장을 정리해 잘 전달했다. 모든 판단은 재정위원회가 할 것이다”고 입을 뗐다.

재정위원회에 참석한 계기에 대해선 “참석한 이유는 전화통화 보다는 제가 직접 얼굴을 비추고 대면을 한 상태라면 전달력이 더 좋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잘못한 것이 없는데 변호사를 선임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 정확하게 소명하면 그것이 곧 진실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전접촉이 있었냐는 질문에 김종규는 “없었다”고 단정지었다.

이어 김종규는 취재진의 몇 가지 질문에 “현재로서는 대답할 수 없다. 아직 말씀을 드릴 수가 없다”며 “재정위원회 결과가 나오면 그때가서 말을 하도록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끝으로 그는 “당연히 내게 유리한 결과가 나오는 게 좋다. 이후에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을 생각해볼 것이다. 지금은 여러가지로 복잡하고 힘들다”며 “재정위원회 결과가 나쁘지 않게 나올 거라고 믿는다”고 기자회견을 마쳤다.

강남│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