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혜민, 女바둑 프로기사 네번째 9단 승단

송금종 기자입력 : 2019.05.28 18:17:16 | 수정 : 2019.05.28 18:17:43

김혜민(33) 8단이 ‘입신(9단 별칭)’했다. 입신은 바둑에 관한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는 의미로 승단제도에서 최고 경지다. 

김혜민은 28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3라운드에서 일본 기사 후지사와 리나 4단에게 321수 만에 백 반집 승을 거둬 승단점수 1점을 획득했다.

전날까지 승단점수 239점을 보유 중이었던 김혜민 8단은 9단 승단에 필요한 240점을 충족시켰다.

김혜민은 박지은(2008년)·조혜연(2010년)·최정(2018년) 9단에 이어 국내 여자프로기사 중 4번째로 입신에 등극했다. 김혜민 9단 승단으로 한국기원 소속 9단은 83명으로 늘었다. 

김혜민 9단은 서울 출생이다. 그는 1999년 만 13세 2개월 나이에 프로기사가 됐다. 입단 후 18기 여자국수전과 1기 꽃보다 바둑 여왕전 우승했다. 1회 대리배 세계여자바둑선수권대회는 준우승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