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즌 최악투’ 류현진, 방어율-WHIP 급상승… 슈어저에 추격 허용

‘시즌 최악투’ 류현진, 방어율-WHIP 급상승… 슈어저에 추격 허용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6.29 11:52:33 | 수정 : 2019.06.29 21:20:58

사진=AP 연합뉴스

올 시즌 9승1패 평균자책점 1.27로 호투를 이어오던 류현진(LA 다저스)도 ‘투수들의 무덤’에선 평범한 투수에 불과했다. 시즌 최악투를 펼치며 많은 것을 잃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9피안타(3피홈런) 4탈삼진 7실점으로 무너졌다. 4-7로 뒤진 5회말 마운드를 내려간 류현진은 10승 도전에 실패, 2패째를 안을 위기에 처했다.

여기에 평균자책점은 1.83까지 급상승했다. 세부 지표도 올랐다. 이닝 당 출루허용률(WHIP)은 기존 0.84에서 0.90까지 올랐다. 이에 사이영상 경쟁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당초 류현진은 해외 언론, 매체 등이 거론한 사이영상 후보 1순위였다. 하지만 이번 부진으로 인해 강력한 라이벌인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에게 바짝 추격을 허용했다. 

이젠 슈어저와의 지표 차이가 크지 않다. 슈어저는 29일 기점으로 7승5패 평균자책점 2.52를 기록 중이다. WHIP은 1.03이다. 이닝, 삼진에서는 류현진보다 앞서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