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완선, 김정남 30년 짝사랑 고백에 “귀엽고 친한 동생”

김완선, 김정남 30년 짝사랑 고백에 “귀엽고 친한 동생”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8.13 07:24:06 | 수정 : 2019.08.13 08:28:04

터보 출신 김정남이 김완선을 30년째 짝사랑 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김완선은 김정남에 대해 "친한 동생"이라고 선을 그었다.

12일 방송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김완선과 김정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정남은 “데뷔 전 김완선 누나가 보고 싶어서 '젊음의 행진'까지 갔었다”며 “하늘에 있는 별이라도 따다 주고 싶은데 누나는 자체가 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MC들은 김완선에게 "김완선의 마음이 궁금하다"며 "궁금하게 하지 말고 김정남이 빨리 마음 접을 수 있게 말해달라"고 했다.

그러자 김완선은 "김정남은 귀엽고 친한 동생"이라며 선을 그었다.

즉석에서 김완선 이상형 월드컵도 이뤄졌다. 김용만과 김정남, 민경훈과 정형돈으로 준결승이 펼쳐졌다. 김완선이 재빠르게 민경훈을 택한 가운데 김용만과 김정남 중에는 김정남을 골랐다. 결승에서는 민경훈과 김정남이 붙었고 김완선은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시원하게 민경훈을 외쳤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