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손혜원·박지원, 호남 놓고 신경전...“벌써 4선, 선수 깎아서 죄송”VS“이성상실”

김태구 기자입력 : 2019.08.14 11:29:52 | 수정 : 2019.08.14 11:39:13

사진=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혜원 의원(무소속)이 민주평화당을 탈당해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를 꾸린 박지원 의원에 대한 공세를 높였다. 박지원 의원은 신당과 관련해 “호남을 중심으로 한 전국 정당을 꿈꾼다‘고 밝힌 바 있다. 

손혜원 의원은 14일 페이북을 통해 탈당을 선언한 박지원 의원과 그가 속한 대안정치를 향해 “2015년, 딱 이맘때가 생각난다. 당시 문재인 당대표를 그리도 공격하더니 12월 초 안 철수 전 의원을 시작으로 우르르 탈당쇼가 시작돼 급기야 국민의당이 만들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지원 이 분, 깃발들고 앞으로 나서서 당시 문재인 당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두 분에 대한 직간접 스테레오 식 음해와 비방으로 호남 총선판을 흔들어대더니 결국 단기 승부 필살기로 호남을 장악했죠”면서 “다시 그 작전으로 80세, 5선의원의 꿈을 이루려 하시나본데 한 가지 간과한 게 있는 것 같다. 과연 호남분들이 그 뻔한 전략에 이번에도 속을까요”라고 지적했다.

또한 손 의원은 “박지원 의원이 3선 의원인 줄 알았는데 자그마치 4선 의원이었다. 죄송하다. 선수를 깎아서”라고 비꼬았다. 앞서 손 의원은 “노회한 정치인을 물리치는 방법이 있다면 함께 하겠다”며 박 의원에 대한 낙선운동을 공언했다.

이에 김정현 대안정치 대변인은 14일 오전 논평에서 “손 의원이 결국 이성을 잃었다”면서 “박 의원에 대한 황당한 비난도 문제지만 자신의 한풀이를 위해 방금 출발한 대안정치를 통째로 모욕하고 저주한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정쟁의 굿판을 만들어서라도 호남을 민주당 앞에 줄세우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그것이 호남의 바람이고 민심”이라며 “대안정치는 정치개혁을 바라는 민심을 받들어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전국 정당을 건설할 것”이라며 손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