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장대호, 檢 송치…경찰 “사이코패스 확률 낮아”

정진용 기자입력 : 2019.08.23 14:39:21 | 수정 : 2019.08.23 14:40:07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모텔종업원)가 검찰로 송치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고양경찰서는 23일 오후 1시 살인 및 사체 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돼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수감 중이던 장대호 신병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으로 넘겼다.

장씨는 이날 고양지청으로 호송되는 과정에서 차량에 탑승한 채 건물 내로 이동해 얼굴이 취재진에 노출되지 않았다. 

경찰의 프로파일링 결과 장씨는 반사회적 인격장애인 ‘사이코패스’일 확률은 낮으며 분노조절장애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장씨는 전날 보강조사를 받기 위해 고양경찰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에게 “유치장에서 많이 생각해봤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죄를 지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유족들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고도 강조했다.

장씨는 앞서 지난 8일 자신에게 반말하며 기분 나쁘게 했다는 이유로 모텔에 찾아온 손님 A씨(32)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지난 12일 수차례에 걸쳐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장씨는 지문채취를 통해 피해자 신원이 확인되고 경찰이 수사망을 좁히자 지난 17일 새벽 경찰에 자수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