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국, ‘재산기부’ 약속에…野 “국민을 바보로 아나” vs 與 “낮은자세로 임하겠단 진심”

엄예림 기자입력 : 2019.08.23 17:38:51 | 수정 : 2019.08.23 21:43:33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한 뒤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재산 환원 발표에 여야가 극명하게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국민을 바보로 여기는 엄이도령식 언행일 뿐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어려운 결단이라며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진심을 믿는다고 밝혔다.

앞서 조 후보자는 23일 오후 ‘가족펀드’ 의혹이 제기된 사모펀드와 가족이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을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논평을 내고 사회환원은 ‘쇼’라며 검찰 수사와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셀 수 없이 많은 의혹에 대해서 재산을 내놓을테니 다 덮고 가자는 식이나 마찬가지다. 국민들께 재산환원을 할 테니 믿어달라는 말은 너무 파렴치하다”며 “지금의 입장문은 국민의 분노만 더 키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은 똑바로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지금 국민들께서 분노하시는 가장 큰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의 페르소나(분신)라는 별칭까지 들었던 조국 전 민정수석의 위법, 편법, 위선으로 가득 찬 모습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지금 즉시 조국을 포기하고, 경제실정으로 무너진 경제를 살리도록 경제정책 대전환을 결단해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조 후보자는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며 “정직하다면 신속히 조사해서 탈이 없음을 보여준 후 다시 국민 앞에 서겠다고 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이 ‘청문회 날짜를 잡자’며 개구리 합창을 하고 있는 것도 오로지 청문회라는 통과 의례부터 거치고 시급히 임명해 사태를 종료하겠다는 ‘작전’”이라며 “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를 고집하는 것이, 국민들에게는 전혀 이성적으로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어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면 지명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반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의혹을 밝히기 위해선 법정 기한 내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라는 입장이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는 국민들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과 사랑을 다시 사회로 돌려주겠다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며 “본인의 삶과 주변을 돌아보며 하심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조 후보자의 진심을 믿는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웅동학원’ 기부에 대해 “무엇보다 일제강점기 지역 독립운동에 앞장서 온 조 후보자의 가족사가 깃들어 있는 ‘웅동학원’이 사회 환원으로 항일독립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미래 인재양성에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선 “모든 의혹들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명백히 가려질 것”이라며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법무부장관으로서의 직무수행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그리고 제기된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조속히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