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옴' 환자 연간 4만2천명..가을철 주의

전미옥 기자입력 : 2019.09.25 17:55:10 | 수정 : 2019.09.25 17:55:15

심한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감염병 '옴' 환자가 연간 4만명 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성균관대 의과대학 사회의학교실 연구팀(정해관, 김종헌)은 25일 2010∼2017년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옴 진료 빅데이터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옴은 옴진드기가 피부에 기생하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이번 분석을 보면 국내 옴 진단 환자는 2010년 5만1331명에서 2015년 4만389명까지 줄어들다가 2016년 4만1555명, 2017년 4만2436명으로 다시 소폭의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 기준으로 옴 환자는 여성(57.1%)이 남성(42.9%)보다 많았다. 또 연령대별로는 40∼49세 14%, 50∼59세 19.2%, 60∼69세 14.5%, 70세 이상 19.2% 등으로 40대 이상에 환자의 66.6%가 집중됐다.

계절적으로는 가을철 환자가 많았다. 2017년 가을철의 옴 진단 환자는 약 6천명으로 봄철보다 1.64배 더 많은 것으로 연구팀은 추산했다.

이 연구는 대한기생충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The Korean journal of parasitology)에 실렸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