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유력 주자 바이든 “트럼프 탄핵돼야”

정진용 기자입력 : 2019.10.10 11:21:26 | 수정 : 2019.10.10 11:22:17

미국 민주당의 대선 유력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처음으로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로체스터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 조사에 응하기를 거부하고 정의를 방해함으로써 그의 말과 행동으로 자신을 기소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선서를 위반했고 이 나라를 배신했으며 탄핵 행위를 저질렀다”며 “우리의 헌법, 민주주의, 기본적인 진실성을 지키기 위해 그는 탄핵 당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이 나라는 나쁜 행동을 처벌할 수단과 힘, 정치적 의지가 없다고 판단한 대통령”이라며 “그는 우리를 비웃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SNS를 통해 반박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아들 헌터와 함께 결국 미국 납세자들에게 피해를 줘 최소한 두 나라에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한 ‘졸린’ 바이든이 나의 탄핵을 요구하는 것을 보니 한심하다”고 일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측에 군사원조를 빌미로 바이든 전 부통령을 겨냥한 수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우크라이나 가스회사 임원 중으로 재직 중이던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검찰총장 해임을 압박했다고 거듭 의혹을 제기해 왔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