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감] 서울대 국감, 조국 딸 공방…나경원 아들 특혜의혹도 거론

정진용 기자입력 : 2019.10.10 13:46:49 | 수정 : 2019.10.10 13:51:38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두고 여야 의원들이 공방을 벌였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은 공고를 보고 인턴을 지원했다는데 공직 생활 하면서 고교생 인턴을 본 적이 있냐”고 질의했다. 이에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흔한 것은 아니지만 없지는 않다. 이공계 같은 경우 함께 실험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서울대에서 자료를 받아 공익인권법센터 자료를 보니 조 장관 딸이 봤다는 해당 공고 내용이 없었다”면서 “내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는 게 말이 되냐. 공고를 봤다는 데 공고가 없다. 이렇게 조직적으로 되는 걸 보면 공익인권법센터가 아니라 조국 일가를 위한 사익인권법센터”라고 비판했다.

오 총장은 공고가 없는 것에 대해 “공익센터 행정 관련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나서 올해 초 폐기했다”면서 “검찰에서 수사 중이고 수사기관에서 정확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장관 본인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은 서울대 휴직 기간 3년을 넘지 않겠다고 했다. 이 3년이 민정수석 3년인가 복직한 뒤 3년인가”라고 질문했다. 오 총장은 “3년은 관례상인데 밖에 나가 있는 전체 기간을 3년으로 따진다”고 답했다.

조 장관이 ‘휴직기간이 3년을 넘지 않도록 하겠다’고 한 말이 지켜질 것 같냐는 김 의원 질문에 오 총장은 “강요할 방법은 아니고 본인의 판단에 따르는 문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이 “만약 검찰 수사에서 조 장관이 소환되거나 구속되면 교수직을 상실하냐”고 묻자 오 총장은 “기소가 아니라 판결이 나야 한다”고 했다.

야당 의원들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작성 특혜 의혹으로 맞불을 놓았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력정치인의 아들 김모 군이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 만드는 일을 했다”며 “그걸 외국 대학에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내고 포스터에 서울대 소속이라고 적어서 보내줬다, 이에 대해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박경미 의원 역시 “연구를 계속한 윤 교수가 아이디어를 제공했을 것이다. 김모 군이 다했다면 윤 교수가 무임승차했다는 것”이라며 “윤리위원회 승인을 받지 않은 것도 문제다. 허위 기재 개연성이 높고 고교생 혼자 해야 한다는 규정도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