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지원 “조국 장관의 총선 출마, 검찰 수사에 달려 있어”

“조국 사퇴, 검찰 개혁에 걸림돌 되지 않기 위해 스스로 전격 졀정”

이영수 기자입력 : 2019.10.15 15:21:11 | 수정 : 2019.10.15 15:21:17

대안신당 박지원 전 대표는 조국 장관 사퇴에 대해 “문재인 정부 임기는 2년 반이 남았고,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이번에 확인 했다”며 “조 장관이 사퇴 했지만 검찰개혁의 씨는 뿌렸고 다음 장관 임명도 이러한 측면에 포커스를 맞출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15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 “김오수 현 법무부 차관도 공정거래위원장, 검찰총장 등 장관 하마평에 항상 올랐던 분이시고,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과거 민정수석, 국회 법사위원으로서 조 장관 이후 대통령과 코드를 맞춰 검찰 개혁을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조 장관 사퇴가 너무 전격적이어 한국당도 검찰도 당황한 것 같다는 질문에 “한국당에서 ‘파출소 점령했으니 다음은 경찰서’라는 위험한 발상이 나오는 것 같다”면서 “검찰도 윤석열 총장이 과감한 개혁을 약속했고 실천해 나가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예측하지 않았을까 추측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집권 여당은 당면한 검찰 개혁과 패스트 트랙 법안 처리를 요구하지만 한국당에서는 이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11월 중에 다시 큰 충돌이 예상 된다”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일부에서 윤석열 총장 동반 퇴진론까지 나온다’는 질문에 “정치권이나 광장에서 간헐적으로 그러한 주장이 나왔다고 하지만 윤 총장이 사퇴할 어떤 이유가 없고, 그러한 요구가 나와도 윤 총장이 이를 검토할 이유가 없다”며 “수사와 검찰 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것이 윤 총장이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조 장관 사퇴의 결정적 이유’를 묻는 질문에 “민심이 떠나고 대통령과 집권여당의 지지도가 위기로 나타나는 상황에서 조 장관이 검찰개혁 추진을 위해서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전격 결정한 것으로 본다”며 “검찰 개혁의 씨를 뿌렸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자신 때문에 검찰 개혁이 좌초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야당이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고 황교안 대표는 공수처 설치 법안을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에 “어제 대통령께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공개적으로 유감 표명과 함께 대국민 사과를 하셨고 조 장관이 책임지고 사퇴를 했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한 책임이나 사과는 충분하다”며 “공수처법을 다음으로 넘기자는 이야기는 역대 정부에서 다 검찰개혁을 약속하고 추진하다가 다음으로 넘기자 해서 안 된 것처럼 결국 개혁을 하지 말자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조국 장관의 총선 출마 등’을 묻는 질문에 “검찰 수사에 달려 있다”면서도 “가족들의 문제가 잘 정리되면 국민의 심판을 직접 받겠다는 그런 생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