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 대덕구 마을영화 ‘88번길의 기적’ 제작발표회

26일부터 본격 촬영... 오정동 일대 도시재생 변화상 담아

홍석원 기자입력 : 2019.10.17 11:38:33 | 수정 : 2019.10.17 11:38:22

마을영화 '88번길의 기적' 제작발표회가 16일 대전 대덕문화원에서 열렸다.

‘2019 대덕구 문화적 도시재생사업-IN 88STREET’ 프로젝트의 하나로 마을영화 ‘88번길의 기적’ 제작발표회가 지난 16일 대덕문화원 소전시실에서 개최됐다.

오정동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마을영화 ‘88번길의 기적’ 은 실제 도시재생사업이 이뤄지고 있는 한남로 88번길 일대 이야기들을 소재로 만들어진다. 

현실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제3자의 시선으로 읽음으로써 마을변화의 긍정적 가치 형성하고자 하는 취지의 영화로 마을주민이 직접 배우로 참여하여 현실감을 높일 예정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대덕문화원( 원장 이종철),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추진단, 마을주민과 청년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작자인 대흥영화사와 출연진 소개를 시작으로 출연진 각오한마디, ‘알찬밴드’의 축하공연과 전체기념촬영으로 마무리 되었다.

제작자인 대흥영화사 배기원 감독은 “ 영화제작 전 과정을 주민이 함께 고민하고 참여하여 영화 전체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으로 기대 많이 해달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마을영화 ‘88번길의 기적’은 연말 시사회를 목표로 26일부터 본격 촬영에 들어간다.

홍석원 기자 001h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