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청암학원 논란에 강병헌 이사장 강경 대응···“법·정관 따라 학교 지킬 것”

-설립 정신 이어받아 일부 전·현직 이사들의 학교 운영권 장악 시도에 맞서 학교 지키겠다-

전송겸 기자입력 : 2019.10.21 15:10:27 | 수정 : 2019.10.21 15:10:22

학교법인 청암학원의 강병헌 이사장은 20일 법과 정관에 따라 앞으로 학원에서 일어나는 모든 논란에 대해 강경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강 이사장은 최근 청암대 총장의 사직서 제출 및 재단의 수리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교직원에게 “일부 전·현직 이사들의 학교 운영권 장악 시도에 맞서 선대 설립자의 설립 정신을 이어받아 법과 정관에 따라 학교를 지켜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이사장은 지난 18일 청암대와 청암고 교직원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최근 4차례의 청암대학교 긴급 이사회의 무산은 일부 세력이 학교 운영권을 장악하려는 시도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강 이사장에 따르면 학교의 시급한 현안처리를 위한 긴급이사회를 지난 7월부터 이달 11일까지 4차례나 소집했으나, 일부 이사와 감사 등이 긴급한 현안처리가 아닌 이사회 참여 자격에 이의를 계속 제기하면서 모두 무산됐다.

학교 측은 전 이사 A씨가 사표를 제출해 수리됐기 때문에 이사회에 참여자격이 없다고 인정했지만, 일부 이사들은 A 씨가 사표 철회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참여자격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면서 시비가 계속됐다.

교육부는 이와 관련해 ‘A 씨의 사직서 제출이 강요에 의한 것인지, 이사장이 사직서 제출에 대한 철회 의사를 밝혔음에도 사직 처리 한 것이 적법한 지 등 사실관계 파악 및 사법 기관 등의 전문적 판단을 거쳐 해결되어야 할 사항으로 사료된다’는 유권해석을 내놨다.

강 이사장은 “저는 공식 법률 자문 의견서를 각 이사와 감사 등에게 공개하고 이사회를 개최했으며, 향후 법적인 문제가 발생한다면 그에 대한 책임은 이사장인 제가 진다”면서 “이사회를 무산시킨 이사들은 학교 정관에 나온 직무를 잘 살펴보고 직무 범위를 벗어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청암학원은 5명의 이사 가운데 결원인 1명의 이사를 선임하는 과정에서 내홍을 겪고 있다. 학교법인의 의사결정 과정서 2대2의 대결 구도가 지속되면서 이사 1명이 누구냐에 따라서 학교 운영권의 향배가 갈릴 전망이다.

청암학원은 현재 3명의 이사를 선임해 교육부에 승인 요청해 놓은 상태다. 하지만 교육부가 민원을 이유로 수년째 이사 승인을 보류하고 있는데 따라 내홍이 가라앉히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순천=전송겸 기자 pontneu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