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투자공사, 태풍 피해 이재민 위해 성금 2천만원 '쾌척'

조계원 기자입력 : 2019.10.22 17:12:41 | 수정 : 2019.10.22 17:12:46

한국투자공사(KIC) 임직원들이 태풍 피해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이재민들을 위해 성금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KIC에 따르면 이날 서울 마포구 소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태풍 피해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성금 전달식이 진행됐다.

이날 전달된 2000만원의 성금은 지난 9월의 13호 태풍 ‘링링’과 17호 태풍 ‘타파’, 10월 발생한 18호 태풍 ‘미탁’의 여파로 시름하는 각 지역 이재민들의 피해 복구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최희남 사장은 “올해 유독 태풍이 잦아 전국 각지에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추워지는 날씨에도 여전히 집에 돌아가지 못하는 이재민 분들의 삶의 터전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IC 관계자는 “2017년 포항 지진 피해, 2018년 영덕 태풍 피해 및 인도네시아 지진 구호와 올해 발생한 강원 산불 피해지역에 성금을 기탁하는 등 국내외 재난구호활동에 지속적으로 동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