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해비타트,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지원을 위한 ‘단풍나무숲길 걷기대회’ 성료

곽경근 기자입력 : 2019.11.04 16:27:55 | 수정 : 2019.11.04 16:27:50


 

단풍나무숲길로 들어서는 걷기대회 참가자들

-각계각층 인사 약 2,500여 명 참여해-

-걷기대회 통해 모금된 후원금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거환경 개선 위해 사용-

단풍나무숲길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가족 참가자

한국해비타트는 지난 112일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 독립기념관 단풍나무숲길에서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지원을 위한 단풍나무숲길 걷기대회를 개최했다.

 대한민국 대표 주거복지 비영리기관인 한국해비타트와 독립기념관이 공동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한상률 한국해비타트 이사와 한국해비타트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 캠페인 홍보대사인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과 약 2,500여 명이 참여해 독립유공자 후손 지원에 대한 식지 않은 관심을 보여줬다. 참가자들은 단풍나무숲길을 걸으며 체험부스와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감상하는 한편,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문제의 심각성을 되새기는 기회를 가졌다.

행사에 참여한 한상률 한국해비타트 이사는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친 분들에 대한 예우 없이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 “오늘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이자리를 빛내 주신 한 분 한 분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주역이다라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단풍나무숲길 걷기대회 참가자들이 완주증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은 한국해비타트는 3.1 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난 3년간 이어온 독립유공자 후손과 참전용사의 주거환경 개선 캠페인을 확대하면서, 더 많은 독립유공자 후손과 참전용사들에 도움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대중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면서 이번 단풍나무숲길 걷기대회를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곽경근 대기자 kkkwak7@kukinews.com / 사진=한국해비타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