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월호 유족 등 5만여명, ‘참사 책임자’ 40명 고발…박근혜·김기춘·황교안 포함

이소연 기자입력 : 2019.11.15 14:21:53 | 수정 : 2019.11.15 14:24:17

세월호 유족과 시민 등 5만여명이 세월호 참사 책임자 40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0명의 아이들, 304명의 국민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특정하고 그들의 범죄 혐의를 밝혀 검찰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에 고소·고발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고소·고발인으로는 피해자 가족 377명과 국민 5만4039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그동안 검찰과 정치권이 외면해 온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피해자 가족과 국민들이 직접 세월호 참사 책임자들을 특정하고 고소·고발인단을 조직했다”며 “성역 없는 과감한 수사로 한 점 의혹도 남기지 않고, 책임자 모두를 지위 고하와 관계없이 법에 따라 처벌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검찰에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고소·고발의 대상자는 지난 2014년 참사 당시의 정부 요인 등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40명이다. 정부 인사뿐만 아니라 참사 당시 구조 실무를 지휘했거나 진상조사 방해 의혹에 연루된 이들에 대한 처벌도 요구됐다. 

협의회 측은 향후 분야별로 혐의 사실을 더 정리해 추가 고소·고발을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은 앞서 임관혁(53·사법연수원 26기) 안산지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꾸렸다. 박근혜 정부의 부실대응과 참사 당일 구조 지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조사 방해, 수사 축소 외압 등을 전면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