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당 “성폭력이 아동 발달의 자연스러운 모습?… 박능후 장관, 피해 아동들에 2차 가해”

이영수 기자입력 : 2019.12.03 09:48:49 | 수정 : 2019.12.03 09:48:55

자유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2일 “오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대책을 묻는 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되었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라는 취지의 답을 했다고 한다. 아동(영유아 보육)에 관한 사무를 통할하는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논평했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성폭력이 어떻게 아동 발달의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가? 아동 성폭력은 분명한 범죄이고 사회적 예방‧교육과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논의할 문제이지, 표출 정도의 문제가 아니다. 박능후 장관은 본인 가족이나 친지가 그런 피해를 입어도 ‘어른 관점’ 등의 한가한 소리를 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연금과 건강보험 고갈을 눈앞에 두고도 법률에 따른 제대로 된 개편안 하나 내지 못하는 박능후 장관이 미래세대의 주머니만 비게 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세대 신체의 자유와 성적자기결정권까지 가볍게 여기는 것은 용납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박능후 장관은 성폭력 피해로 상처받은 아이와 고통을 겪는 부모에게 즉각 사과하고 장관직에서 사퇴하라. 유아 성폭력 근절 의지도 없이 아동 관련 사무의 수장으로 앉아 있는 것 자체가 피해 아동들에 대한 2차 가해임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