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소변볼 때 찌릿한 통증, 방광 굳어지는 '큰병'일수도

[쿠키가만난명의] 윤하나 이대서울병원 비뇨기과 교수

전미옥 기자입력 : 2019.12.05 03:00:00 | 수정 : 2019.12.04 22:08:59

찬바람이 불면서 부쩍 화장실을 자주 찾게 되는 경우가 많다. 건강한 사람이라면 주기적으로 소변이 마려운 것이 자연스럽지만, 그 빈도가 너무 잦거나 기분나쁜 통증이 동반된다면 일상생활에 불편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심각한 질병일 가능성이 높다. 이런 방광질환은 중년 여성들에게 자주 나타나는 질환이기도 하다. 윤하나 이대서울병원 비뇨기과 교수와 '방광 질환'에 대해 알아봤다.

흔히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상이 방광 크기와 연관이 있다고 착각하기 쉽다. 그러나 이같은 오줌소태 증상은 '방광 크기'는 큰 관련이 없다. 방광은 주먹만한 크기에서 축구공 크기만큼 늘어날 정도로 탄력있는 기관이다. 오줌이 자주 마렵거나 찔끔찔끔 흘러나오는 것은 방광크기 때문이 아닌 방광의 기능 문제라는 것이다. 윤하나 이대서울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방광의 용적은 누구나 비슷하다. 정상적으로 500~600CC까지 늘어나고, 그 이상이어도 근육이 받쳐준다면 참을 수 있다. 방광 크기가 크고 작고의 문제가 아니라 정상범위를 벗어났을 때 문제가 생긴다"고 설명한다.

본인 의지와 관계없이 소변이 흘러 나온다면 '요실금'에 해당된다. 기침, 재채기, 뜀뛰기, 빨리걷기 등을 할 때 찔 흘러나온다면 '복압성 요실금', 갑작스럽게 찾아온 요의를 참지 못한다면 '절박성 요실금'이다. 대개 임신과 분만, 노화 과정을 거치면서 방광과 요도를 지지해주는 근육이 손상되거나 약화돼 발생한다.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이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이같은 증상은 장시간 외출하거나 운동을 할 때, 심지어는 사회생활에도 지장을 준다. 적지 않은 환자들이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한다. 

너무 자주 마렵다면 '과민성 방광'이다. 건강한 상태에서는 낮 시간 동안에는 하루에 4~6번, 3시간에 1번꼴로 회당에 200~300CC 정도 소변을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 이상으로 요의를 자주느끼거나 소변을 봐도 개운하지 않다면 과민성 방광을 의심해야 한다. 대개 추운 겨울철에는 소변이 자주 마려운 오줌소태 증상이 빈발한다. 차가운 기온에 방광 내 자율신경이 긴장되기 쉽고, 땀으로 배출되는 소변량도 다른 계절에 비해 확연히 줄기 때문이다. 윤 교수는 "날씨가 추워지면 오줌소태로 병원에 오는 환자가 늘어난다. 과민성 방광은 여성에서 많이 나타난다. 우리나라 여성의 14%가 과민성 방광 증상을 앓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라며 "하루에 8번 이상 소변이 마렵다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가장 주의깊게 살펴야 하는 증상은 '통증'이다. 소변검사에서 별다른 문제가 나타나지 않는데도 소변을 볼 때마다 찌르르한 통증이 6주 이상 지속된다면 '간질성 방광염'을 의심해야 한다. 간질성 방광염의 원인은 아직까지 규명되지 않았다. 최근 생활환경 변화, 평균 수명 증가 등으로 최근 꾸준히 늘고 있는 질환이다.

윤 교수는 "위산 때문에 위벽이 허는 질환이 위염이듯 소변으로 인해 방광이 헐어서 생기는 질환이 간질성 방광염이다. 방광이 헐면서 흉터가 생기고 최종적으로 방광이 딱딱하게 굳어질 수 있어 특히 위험하다"고 했다. 방광이 굳어질 경우 방광에 조금만 오줌이 차도 오줌소태 증상이 나타난다. 일상생활 고통이 크기 때문에 인공 방광 수술이 필요하다.

흔히 방광과 관련한 배뇨장애는 단순한 노화로 인식돼 간과하기 쉽다. 그러나 윤 교수는 "오줌 소태가 반복되거나 방광염이 1년에 3번 이상 반복된다면 만성방광염으로 발전할 수 있다. 무엇보다 통증이 동반된다면 단순한 방광염이 아닐 수 있기 때문에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며 "암도 조기에 치료하듯 방광 문제도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늦어질수록 치료가 어려워진다. 소변 자주보는 것을 간과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방광질환 치료에는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예방이나 증상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다만, 오줌소태가 있거나 소변이 찔끔찔끔 흘러나오는 환자들이 급격한 운동을 하기는 쉽지 않다. 이에 윤 교수가 제안하는 운동 처방전은 '필라테스'. 필라테스를 시작한 지 10년째, 진료실에 오는 환자들에게도 필라테스를 추천하고, 직접 전문가와 함께 환자 대상 강연에도 나선다. 윤 교수는 "필라테스는 몸의 중심을 잡는데 도움이 되는 운동이다. 특히 환자들에게 추천하는 것은 골반 스트레칭이다. 골반이 비뚤면 방광으로 지나는 신경이 눌려 방광 기능이 떨어지거나 예민해질 수 있다. 골반 문제가 방광질환의 근본 원인은 아니지만 증상을 강화할 수 있으므로 스트레칭을 자주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물을 제대로 마시는 습관도 도움이 된다. 똑같은 물 한 잔도 아침에 마시면 약이 되지만 저녁시간, 자기 전에 마시면 몸에 부담을 줄 수 있다. 윤 교수는 "물을 너무 많이 마셔도 좋지 않고, 적게 마셔도 안 된다. 일반 체중의 여성의 경우 하루 1.5~1.8리터 내외로 마시돼 상황이나 컨디션에 따라 조절해주면 된다"며 자기 전 3~4시간 전부터는 수분 섭취를 줄이는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