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돌아온 ‘1박2일’, 일요예능 전체 1위

돌아온 ‘1박2일’, 일요예능 전체 1위

인세현 기자입력 : 2019.12.09 09:35:44 | 수정 : 2019.12.09 09:48:55

사진=KBS2 제공

‘1박 2일’이 돌아왔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첫 회는 1부 12.5%, 2부 15.7% 시청률(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일요일 예능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멤버들의 좌충우돌 ‘1박 2일’ 적응기를 선보였다. 출근길부터 시작된 미션은과 ‘까나리카노’의 맛을 온몸으로 경험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오프닝 장소로 모이는 멤버들을 맞이한 첫 번째 ‘1박 2일’의 조건은 자생력이었다. 매니저도 없이 혼자 여의도 KBS를 찾아가야 하는 상황에 놓이자 멤버들은 말을 잇지 못하며 황당함을 표출했다. 특히 연정훈은 “우리 매니저 간 거예요?”라고 어리둥절해 하다가 슬리퍼를 신은 채 거리에 주저앉았고, 김선호는 무작정 동대문 거리를 질주하는 모습으로 시작부터 예기치 못한 폭소를 유발했다.

우여곡절 끝에 오프닝 장소에 모인 멤버들은 반가움을 나눌 새도 없이 또 다른 미션인 한 ‘까나리카노’ 복불복을 진행했다. ‘1박 2일’의 멤버의 필수 조건인 ‘운’을 시험하기 위한 것. 멤버들은 “한 번 가보자”라며 의지를 다졌지만, 막내 라비가 첫 잔부터 ‘까나리카노’를 골라내는 촉을 발휘해 웃음을 터뜨렸다. 

딘딘과 연정훈의 활약을 통해 용돈을 벌었지만 원하는 차를 타기 위해선 돈이 모자란 상황. 복불복 내내 불안한 표정을 짓던 김선호는 마지막 주자로 나서 아메리카노만 5잔을 골라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분 좋게 여행에 나선 멤버들은 결국 ‘까나리카노’의 후유증으로 다급하게 화장실을 찾았다. 간신히 위기를 넘긴 멤버들은 휴게소에서 예상치 못한 인지도 굴욕을 경험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점심 식사를 걸고 인지도 테스트에 나서지만 ‘유세윤’의 벽에 가로막힌 문세윤을 시작으로 연속해서 시민들의 답변에 좌절을 맛보며 결국 공복으로 단양으로 향하게 됐다. 

단양에 도착해 벌어진 ‘매 화분에 물 붓기’ 게임에선 라비의 예능감이 폭발했다. 머리 위 컵의 지정선까지 물을 채워야 구담봉 등반을 피할 수 있는 미션에서 라비는 물의 양을 가늠하지 못하고 온몸에 물을 부었다.

네 번재 시즌으로 돌아온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저녁 6시30분 방송한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