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휴스턴 이어 보스턴도 ‘사인 훔치기 의혹’… 피해자는 다저스?

휴스턴 이어 보스턴도 ‘사인 훔치기 의혹’… 피해자는 다저스?

김찬홍 기자입력 : 2020.01.08 10:39:36 | 수정 : 2020.01.08 10:59:57

사진=AP 연합

메이저리그(MLB)에서 사인 훔치기 폭로가 또 터졌다. 2017년 휴스턴에 이어 2018년 우스팀 보스턴도 우승 당시 장비를 통해 상대 구단의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이다.

미국 매체 디애슬레틱은 8일(한국시간) 2018년 보스턴에 몸담은 익명의 관계자 3명의 말을 인용해 보스턴이 더그아웃 뒤에 있는 비디오 판독실에서 상대팀의 사인을 훔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스턴은 비디오 장비를 통해 상대팀들의 사인을 간파했다. MLB 구단들은 비디오 판독 요청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자체 판독실을 운영한다. 심판의 판정이 아닌 상대 팀 투수와 포수의 사인을 훔치는 공간으로 다르게 사용했다는 것이 보도의 중점 내용이다.

또 MLB를 뒤흔들 대형 사건이 터졌다.

이미 MLB는 2017년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로 충격을 안았다. 휴스턴은 2017년 중앙 펜스 뒤 설치된 카메라로 상대 배터리의 사인을 훔친 뒤 더그아웃의 쓰레기통을 두들기는 방식으로 타석의 타자에게 구종을 알려주는 사인 훔치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MLB 사무국은 휴스턴을 상대로 조사 중에 있다.

LA 다저스는 이번 사인 훔치기의 최대 피해자로 언급된다.

2017년과 2018년에 LA 다저스는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7년에는 휴스턴과 월드시리즈에서 맞붙어 3승4패로 패배했으며, 2018년에도 1승 4패로 보스턴에 우승컵을 내줬다.

다만 매체는 이런 사인 훔치기는 정규리그에서는 가능했지만, 포스트시즌에선 불가능 했을 거라고 언급했다. 포스트시즌에는 MLB 사무국이 직접 비디오 판독실을 운영했기 때문이다.

보스턴 구단은 “비디오 판독실이 부적절한 용도로 사용된 정황을 최근에서야 알게 됐다”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MLB 사무국의 조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성명을 냈다.

보스턴은 2017년에도 웨어러블 기기인 애플 워치로 사인을 훔쳤다가 걸려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 경기 중 전자기기 사용을 엄격히 금한 MLB 사무국의 방침에 따라 이번 조사가 시작되면 보스턴은 가중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특히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은 2년 연속 사인 훔치기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코라 감독은 2017년 휴스턴 벤치 코치였고, 이듬해 보스턴 사령탑을 맡았다. 코라 감독은 두 팀에서 모두 우승했다. 이미 휴스턴 사건으로 연루된 코라 감독은 중징계를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