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설 연휴 집에 불 질러 어머니 숨지게 한 40대 아들 영장

문창완 기자입력 : 2020.01.28 02:00:00 | 수정 : 2020.01.28 11:47:43

사진=연합뉴스

집에 불 질러 어머니 숨지게 한 40대, 가족냉대에 홧김 방화한듯

경남 밀양에서 한 40대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질러 70대 노모를 숨지게 했다. 

지난 27일 A(43)씨는 전날 오전 4시 25분께 밀양시 무안면 1층짜리 단독주택에 불을 질렀고, 이 화재로 어머니 B(76)씨가 숨졌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단둘이 해당 주택에서 거주해 왔다. 

A씨는 설 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은 형제들에게 무시 당한다고 느꼈으며, 사건 당일 집 마당에서 아버지 유품을 태우던 중 우발적으로 휘발유를 집에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이 집을 불태우는 것을 방해할까 봐 흉기를 들고 잠시 대치하기도 했으나 큰 반항 없이 검거됐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불타는 집을 향해 큰절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대학 졸업 후 변변한 일자리 하나 구하지 못하고 결혼도 못 해 본인의 신변과 관련해 열등의식이 심한 상태였다"며 "연휴 동안 가족들로부터 찬밥 대우를 받았다는 생각이 겹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현존건조물 방화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