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명 영화배우, 친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유명 영화배우, 친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 상습 투약

문대찬 기자입력 : 2020.02.16 21:57:35 | 수정 : 2020.02.16 21:57:45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유명 영화배우가 친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검찰이 유명 영화배우 A씨, 연예기획사 대표 B씨가 친동생 등의 차명을 사용해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년 간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러한 방식으로 수년간 프로포폴을 투약한 횟수는 확인된 것만 10차례 이상, 많게는 수십 차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은 일부 기업인과 연예계 인사 등이 프로포폴 진료를 받은 곳으로 알려졌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