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찰 “윤석열 부인, ‘도이치모터스’ 의혹 내사 대상자 아니었다”

정진용 기자입력 : 2020.02.17 13:45:45 | 수정 : 2020.02.17 13:47:52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경찰청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김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17“(도이치모터스 관련) 주가조작 첩보가 있어서 내사가 진행됐었고 기록에 김씨 이름이 거론돼 있긴 하지만 내사를 진행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또 관계자는 당시 제보자가 진술을 거부하고 금융감독원 측에서 협조가 안 돼 내사가 중지됐다고 부연했다.

이날 도이치모터스 측도 입장문을 내 해당 기사는 확인되지 않은 억측과 오해를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이는 도이치모터스와 전혀 무관하며 대주주 또한 법률에 위반한 행위가 일체 없다고 해명했다.

뉴스타파는 17경찰 수사 첩보 보고서에 따르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2010년부터 2011년 주가조작 선수이모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시세 조종했고 경찰은 김씨가 작전에전주’(錢主)’로 참여해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증권 계좌, 현금 10억 원을 주가조작 선수 이씨에게 맡긴 혐의 등을 포착해 내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당시 도이치모터스 주가 차트가 전형적인 주가조작 패턴을 따르고 있다고 봤으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이 경찰 자료 제공 요청을 거부하면서 경찰의 내사는 정식 수사로 전환되지 못했다고도 해당 매체는 전했다.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