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로나19 여파’ WKBL, 21일부터 무관중 경기 진행

‘코로나19 여파’ WKBL, 21일부터 무관중 경기 진행

김찬홍 기자입력 : 2020.02.21 16:49:54 | 수정 : 2020.02.21 16:50:01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여자프로농구(WKBL)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당분간 관중 없이 치러진다.

WKBL은 21일 오후 7시 부천 체육관에서 열리는 정규리그 부천 하나은행-부산 BNK 경기를 시작으로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무기한 ‘무관중’ 경기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무관중 경기에는 퓨처스리그(2군리그)도 포함된다.

또한 오는 29일 오후 2시에 경남 진주시 '진주초전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BNK 썸과 우리은행의 정규리그 경기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로 장소가 변경됐다.

WKBL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으로 농구 팬들의 불안이 커짐에 따라 이런 결정을 내렸다”며 “무관중 경기 조치가 끝나는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추후 변동되는 상황은 수시로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