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럽 하늘길 대폭 막혔다

김양균 기자입력 : 2020.03.18 20:34:25 | 수정 : 2020.03.18 20:34:37

[쿠키뉴스] 김양균 기자 = 대한항공이 유럽노선을 대폭 줄인다. 

전 세계적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조치로 대한항공은 인천-파리 노선도 오는 25일부터 주 3회로 감축 운항키로 했다. 파리 샤를 드골 공항이 주요 거점 공항 중 하나라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 교포들의 발이 당분간 묶일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한항공은 전체 유럽 노선 12개 중 인천-프랑크푸르트 노선을 포함한 10개 노선의 운항을 이미 줄였다. 인천-런던 노선도 이미 주 3회만 운항하고 있다. 

관련해 아시아나항공도 인천-파리 노선을 지난 16일부터, 인천-런던 노선은 지난 17일부터 각각 운항을 중단했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연합과의 인터뷰에서 “이탈리아, 필리핀 등 항공 노선의 중단·감편으로 귀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을 위해 외교부, 항공사와 협의해 귀국 항공편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