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자프로농구, 코로나19로 리그 종료… 국내 최초

여자프로농구, 코로나19로 리그 종료… 국내 최초

문대찬 기자입력 : 2020.03.20 10:45:24 | 수정 : 2020.03.20 10:45:28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리그 일정을 잠정 중단했던 여자 프로농구가 결국 시즌 종료를 결정했다. 야구와 축구, 농구, 배구 등 국내 4대 프로 리그 가운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시즌 도중에 종료를 선언한 건 WKBL이 처음이다.

여자프로농구연맹(WKBL)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이사회를 열고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등 잔여 일정을 모두 종료하기로 했다”며 “9일 경기를 마지막으로 나머지 일정은 재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1998년 출범한 여자프로농구가 시즌 개막 이후 우승팀을 정하지 못하고 도중에 종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WKBL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세계적 확산이 갈수록 심해지고, 경계를 강화해야 하는 사회적 분위기에 동참하는 의미로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팀당 30경기를 치르는 2019-2020시즌 정규리그는 9일 부천 하나은행과 인천 신한은행 경기를 끝으로 일시 중단된 상태다. 전체 6라운드 중 마지막 6라운드가 진행 중이며 팀당 2, 3경기를 남긴 상태다. 따라서 이번 시즌 정규리그 1위는 현재 1위인 아산 우리은행이 된다.

WKBL은 “이사회 전까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며 이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구단들 이견 없이 시즌을 종료하기로 했다”며 “신인 드래프트 등에 연동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중단된 시점의 순위를 준용 근거로 삼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맹은 당초 10일부터 24일까지 정규리그를 중단한 뒤 재재개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23일로 예정된 학교 개학이 미뤄졌고 체육관 임대와 총선 일정 등을 고려해 중단을 결정했다. 선수들의 떨어진 경기 감각도 문제였다.

WKBL은 “코로나19가 진정되고, 선수 시즌 계약 등이 마무리되는 6월 이후 상황이 허용하면 스페셜한 이벤트를 구상할 계획”이라며 “또 플레이오프 등에 걸려 있던 상금은 선수들 전체 이름으로 코로나19 관련 성금으로 전달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