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집에만 있는데 알레르기 심해져…먼지·곰팡이·진드기 등 관리 필요

알레르기 유발 물질, 집안에도 많아

노상우 기자입력 : 2020.04.02 15:05:58 | 수정 : 2020.04.02 15:06:21

사진=함소아한의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일교차가 큰 요새 봄철 알레르기 질환에 대비해야 할 때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로 외부요인이 아닌 실내 생활로 인한 알레르기 증상이 많이 보여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외출을 자제하고 유치원·학교 등 단체생활이 미뤄지면서 예년과 비교해 아이들의 알레르기 질환은 적다. 알레르기 질환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인 알레르겐에 노출되면서 증상이 발현되는데 봄철 대표적인 알레르기 유발 물질인 꽃가루·황사·미세먼지 등에 노출되는 빈도가 상대적으로 줄어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알레르겐은 집 밖에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집 안에도 집먼지진드기·반려동물 털·쌓인 먼지·곰팡이와 실내활동이 많아지면서 생기는 먼지·유해물질 등이 모두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요즘과 같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호흡기가 약해지기 쉽고 봄철 특유의 건조한 공기 역시 호흡기와 피부를 약하고 예민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이처럼 호흡기, 피부가 약해진 상황에서 알레르겐에 노출되면 알레르기 증상이 더 쉽게 일어날 수 있다.

알레르기 반응은 사람의 면역 기능 때문에 생긴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인 알레르겐에 노출되면 우리 몸에서 특정 화학 물질을 분비시키는데, 이러한 화학 물질이 피부나 눈·코·목·폐·위장관 등에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킨다. 결국 알레르기는 어떤 특정 기관에 염증이 형성되고 이로 인해서 발생하는 과민반응에 해당하는 증상을 통칭하는 질환이다.

이러한 과반응이 기도에서 일어나 기도에 만성 염증이 형성되고 기도 과민성이 증가하면 천식이 될 수 있다. 코 점막에 염증 반응이 반복돼 코 막힘·콧물·가려움·재채기 등이 지속되면 알레르기 비염이 되고 피부에 반복되면 아토피 질환이 되는 것이다.

알레르기 질환 예방법의 가장 기본은 알레르겐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따라서 최근과 같이 집 안에 오래 머무를수록 실내 환경 관리가 필수적이다. 겨울동안 쌓인 먼지를 제거하고 집 청소는 물걸레 등을 사용하여 청결하게 먼지를 제거해야 도움이 된다. 매일 사용하는 베갯잇이나 이불 등 침구류를 자주 교환해주고, 특히 아이들이 쓰는 침구류는 햇볕에 말리는 것이 좋다. 

실내 생활을 지속하면 공기순환을 위해 실내 환기도 중요하다. 환기는 하루 1~2번 해주도록 하는데 급격한 실내 온도 변화도 알레르기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집 안 온도가 갑자기 변하지 않도록 부분적으로 서서히 해야 한다. 집 안의 온도는 20~22도, 습도는 50~60%가 적당하다.

민감해진 호흡기와 피부를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섭취가 중요하다. 한 번에 벌컥벌컥 많은 양을 마시는 것보다 미지근한 물을 조금씩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아이가 맹물을 마시는 것을 힘들어하면, 호흡기와 면역력에 도움이 되는 한약재로 차를 끓여 먹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진피(귤껍질)는 비타민이 풍부하고 기운의 순환을 도와 콧물이나 가래처럼 불필요한 진액을 없애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생강, 대추도 면역력을 보강하고 몸을 편안하게 해주는 효능이 있어 차처럼 끓여서 따뜻하게 마시면 좋다.

한의학에서는 알레르기 질환 치료를 위해 증상 개선과 함께 기혈순환을 원활히 하여 면역력을 높이는 한약 처방, 침 치료, 뜸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아이는 콧물·코 막힘·가려움 등의 증상 개선을 위해 아이에게 맞춰 상비 한약을 처방하고 침치료와 뜸치료, 호흡기 치료 등을 진행한다. 천식은 기관지의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염증으로 기관지 수축이 생겨 숨이 차거나 기침이 나는 증상을 개선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 

또 비염·천식·아토피 등 알레르기 질환에 대해 피부 및 호흡기의 기혈순환을 원활하게 해서 염증을 줄여주고 알레르겐의 자극에 덜 과민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면역력을 바로잡는 치료를 할 수 있다. 

안예지 해운대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은 “일반적으로 소아 알레르기 질환의 약 20~30%는 사춘기를 지나 성인기까지 이어지기도 하고, 중간에 증상이 사라져도 알레르겐에 대한 과민성이 지속해 성인기에 재발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