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는형님' 조권 "깝권 이을 예능 후배 없었다"

'아는형님' 조권 "깝권 이을 예능 후배 없었다"

장재민 기자입력 : 2020.04.05 07:25:23 | 수정 : 2020.04.05 07:25:32

사진=방송 캡처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아는형님' 조권이 '깝권'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지난 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장우영, 피오, 송민호와 함께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조권은 "군 제대 후 첫 방송"이라며 "깝권 이을만한 후배는 없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엔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날 보면 '저거 조깝 아냐?' 했다"면서 "이건 국민들이 만들어준 애칭"이라고 뿌듯해 했다.

조권은 또 "온갖 욕을 먹어가면서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내 시그니처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강호동에게 "'스타킹'에 출연하면서 깝권이 됐다"면서 "나는 호동이의 수혜자"라며 고마워했다.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