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주간 발생한 코로나 신규환자 경로 보니…해외유입 47%

유럽발, 내국인 비율 多

유수인 기자입력 : 2020.04.08 14:37:56 | 수정 : 2020.04.08 14:38:01

최근 2주간 감염경로별 신규환자 발생 현황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최근 2주간 발생한 코로나19 신규환자의 감염경로를 확인한 결과, 해외 유입 관련 사례가 47%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파악한 최근 2주간 감염경로별 신규환자 발생 현황을 보면, 3월 25일 0시부터 4월 8일 0시까지 2주간 신고된 환자는 총 1247명이었다.

경로를 보면, 해외 유입이 583명으로 47%를 차지했고, 해외 유입 관련이 62명(5%)으로 나타났다. 또 병원 및 요양병원 371명(30%), 기타 집단발생 93명(7%), 선행확진자 접촉 71명(6%) 등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3명 중 해외 유입 관련 환자는 24명으로 조사됐다.

검역단계에서 확인된 사례는 14건, 지역사회는 10건이다.

유럽에서 유입된 사례는 12건, 미주 10건, 중국 외 아시아 2건이었으며 내국인이 20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총 해외 유입 관련 누적 확진자는 832명이다. 이 중 내국인의 비율이 92.1%를 차지했다.

약 48% 정도는 유럽 관련 환자이고, 38.5%는 미주, 11.1%는 중국 외 아시아, 1.9% 중국 관련 환자로 확인됐다.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