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입국강화 조치 너무 늦었나…이태원 클럽 감염 '미국·유럽' 유입 가능성

서양 유행 바이러스인 'G그룹' 속해…자가격리조치 강화 전인 3월 유입 추정

유수인 기자입력 : 2020.05.22 15:25:26 | 수정 : 2020.05.22 15:27:19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과 유럽 등에서 유행하는 'G그룹'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유전자 염기서열 151건에 대한 분석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세계보건기구 분류에 따라 S, V, G 그룹으로 분류되며, S와 V 그룹은 중국 포함한 아시아 지역, G 그룹은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유행하나, 모든 바이러스 그룹이 각국에서 발견되고 있다.

방대본이 국내 1~30번 환자와 신천지 대구교회 환자 32명, 청도 대남병원 11명, 해외입국자 41명, 클럽 관련 14명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에서도 S, V, G 그룹이 모두 확인됐다.

 

S 그룹(A형)은 24명으로, 초기 해외유입 사례, 우한 교민 등이 해당됐고, V 그룹(B형)은 67명으로 신천지 대구교회, 청도 대남병원 등이 해당됐다.

클럽 관련 14명의 환자에서 검출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G 그룹에 속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염기서열도 모두 일치했다. G 그룹(C형)은 55명으로, 해외 입국자(미국, 유럽 등)도 이에 해당됐다.

기타 그룹도 5명 발생했으며, 일본현지 확진자 접촉자, 싱가포르 출장 관련 등이 해당됐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22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나 유럽에서 유입된 바이러스가 수도권 중심으로 조용한 전파가 있었을 거라고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방역당국은 유럽이나 미국에서 지역사회 유행이 커진 이후  해당 국가에 대한 검역을 계속 강화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는 입국 당시 유증상이 아니더라도 지역에 들어와서 발병될 수 있고, 또 엄격하게 자가격리를 시행하기 전인 3월 22일 이전에는 무증상 감염의경우 검사 등을 받지 않았을 수 있다"며 "따라서 3월 정도에 해외입국자를 통한 유입이 어느 정도 발생했을 거라고 추정하고 있다. 그분들이 아주 경증이거나 무증상 상태에서 몇 단계의 전파고리를 가졌을 때 조기 인지가 어려웠다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