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사퇴 요구, 더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

/ 기사승인 : 2015-06-25 21:09:55
- + 인쇄


[쿠키뉴스=민수미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유 원내대표는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내 거취 문제는 일부 의원들이 그런 (사퇴) 요구가 있었지만, 더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하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의원들이 당과 청와대 사이에 소통이 조금 잘 이뤄지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고, 특히 원내대표인 나와 청와대 사이에 소통이 원활치 못했던 점에 대해 걱정도 하고 질책도 했다”며 “그 점에 대해서는 내가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나도 사실 나 자신을 되돌아보고 다시 한번 당·청 관계에 대한 의원들의 걱정에 대해 진심으로 받아들이고 송구스럽게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앞으로 당·청 관계를 다시 복원시키고자 나나 당 대표, 최고위원과 같이 의논해 복원시키는 길을 찾아보겠다고 약속을 드렸다”고 전했다.

한편, 유 원내대표가 당내 친박계를 주축으로 제기된 사퇴요구를 일축했으나 친박계는 ‘유승민 책임론’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돼 논란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min@kmib.co.kr



[쿠키영상] “가슴 보여줄게~ 밥값 퉁 치자!” 황당 여성

[쿠키영상] 중국 밤하늘에 등장한 ‘우는 아기들’의 정체는?

[쿠키영상] "살랑살랑~"…고양이 앞에서 낚시대를 흔드는 건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