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전국 장맛비 최대 250㎜…천둥·번개도 동반

/ 기사승인 : 2017-07-08 01:00:00
- + 인쇄

[쿠키뉴스=조미르 기자] 오늘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9일까지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 지역엔 100∼200㎜(많은 곳은 25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8일 “비가 오는 곳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칠 수 있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상 강수량은 충청도 80∼150㎜, 전라도와 경북서부내륙 50∼100㎜, 강원영동과 경상도(경북서부내륙 제외),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와 독도는 20∼60㎜다.

특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어 산사태와 침수 피해, 야영객 안전사고 등에도 신경 써야 한다.

아침 최저 기온은 23∼26도, 낮 최고 기온은 26∼31로 예보돼 전날과 비슷하나 평년보다 덥겠다.

제주도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되고, 일부 남부지방에서는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겠다. 또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먼바다 0.5∼2.0m, 동해 먼바다 1.0∼2.5m로 일겠다.

m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