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천 판타지 컨벤션서 VR‧AR 체험존 운영

송병기 / 기사승인 : 2019-08-28 00:05:00
- + 인쇄

SK텔레콤은 인천 송도 투모로우시티에서 이달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VR‧AR 컨벤션 ‘인천 판타지 컨벤션(ifcon) 2019’에서 5G 기반 초실감 미래상을 제시하는 ‘5GX 서비스 체험존’을 운영한다.

체험존에서는 시민들이 ▲AR동물원 ▲LCK VR 생중계 ▲VR 리플레이(전지적 와드시점) ▲멀티뷰 서비스 등 SK텔레콤의 5G 기반 초실감 미디어 플랫폼 Jump AR과 Jump VR의 서비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또 SK텔레콤은 글로벌 MR(Mixed Reality, 혼합현실)기업 매직리프(Magic Leap) 및 영화 반지의 제왕, 어벤저스 등에 참여한 글로벌 영상 제작사 웨타워크숍(Weta Workshop)과 함께 5G 시대의 초실감 미디어의 미래상을 제시하는 ‘5G & Mixed Reality 콘퍼런스’에 참여한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SK텔레콤 전진수 5GX 서비스사업단장을 비롯해 매직리프 창립 이사 겸 웨타워크숍 CEO인 리처드 테일러 경(Sir Richard Taylor)과 그레이엄 디바인(Graeme Devine) 매직리프 수석 게임 디자이너 등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이번 연설을 통해 가상공간을 활용한 MR 게임 개발 과정 등 자신들의 노하우와 미래 5G 서비스에 대한 통찰을 전할 예정이다. 

기조연설에서 SK텔레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SKT가 고객에게 주는 5G 서비스의 미래’를 주제로 5G가 가져올 몰입경험 시대를 제시한다. 이어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소셜(social) VR ▲매시브(massive) AR 등 SK텔레콤의 VR‧AR 기술과 향후 비전을 소개한다.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 등 초실감 미디어 분야는 5G 상용화와 함께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다. 글로벌 ICT 리서치 전문기관 가트너(Gartner)는 2019년 주목해야 할 10대 기술 중 하나로 VR‧AR‧MR(혼합현실) 등을 포괄하는 몰입경험(Immersive Experience) 기술을 선정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AR게임 포켓몬고로 유명한 나이언틱(Niantic)과 ‘해리포터:마법사연합’의 공동 마케팅을 비롯해 매직리프와 5G AR 서비스 공동 개발 추진 등 VR‧AR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들과 5G 기반 초실감 미디어 분야의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SK텔레콤은 AR 동물원, LCK 독점 서비스 등 VR과 AR을 활용한 혁신적인 5G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5G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몰입 경험(Immersive Experience)을 제공하는 초실감 미디어의 미래를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