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10년 함께한 소속사 떠난다 “매니지먼트 업무 종료”

/ 기사승인 : 2019-12-05 17:21:47
- + 인쇄

박보영, 10년 함께한 소속사 떠난다

팔 부상 치료를 위해 휴식기에 돌입한 배우 박보영이 현 소속사와 결별하고 새 둥지를 찾는다.

5일 박보영의 전 소속사 피데스스파티윰은 보도자료를 통해 “10년이 넘는 인연으로 피데스스파티윰과 동행한 박보영 씨와 오랜 대화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함께 성장하며 동고동락한 박보영 씨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고, 지금까지도 그랬던 것처럼 박보영 씨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오랜 시간 당사를 믿고 함께 해 준 박보영 씨에게 감사드리며 아낌없이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앞으로도 변함없는 응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박보영은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팔이 아픈 상태”라고 밝히며 일시적으로 활동을 중단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활동을) 안 하고 싶어서 안 하는 것이 아니다. 상황이라는 게 잘 정리 되지 않을 때가 있다. 너무 질타하지 말아달라. 자꾸 정신 안 차리냐고 그러니 제가 너무 힘이 든다. 건강해지면 활동을 열심히 하겠다”고 토로한 바 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