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사태 악화에 하락...다우0.43%↓

지영의 / 기사승인 : 2020-02-14 09:54:00
- + 인쇄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코로나19 사태 악화에 하락 마감했다. 유럽증시도 확진자 급증 발표에 투자심리가 악화돼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13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128.11p(0.43%) 떨어진 2만9423.31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5.51p(0.16%)와 13.99p(0.14%) 하락한 3373.94와 9711.97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추이에 주목했다.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확진 범위에 임상 진단 병례를 추가하자 하루 새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250명과 1만5000명 넘게 급증했다. 중국 측은 새 기준 적용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통계 신뢰도에 대한 회의감이 확산됐다.

유럽증시도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 소식에 하락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스톡스 50지수는 0.20% 내린 3846.74를 기록했다. 이날 영국의 런던 FTSE 100은 전 거래일 대비 1.09% 급락한 7452.03에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40지수와 독일 프랑크푸르트 닥스(DAX) 지수도 각각 0.19% 와 0.03% 내린 6093.14와 1만3745.43에 마감했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