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헌 아나운서 “진행 프로그램 자진하차… 심려 끼쳐 죄송”

이준범 / 기사승인 : 2020-02-20 12:07:44
- + 인쇄

한상헌 아나운서 “진행 프로그램 자진하차… 심려 끼쳐 죄송”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KBS 한상헌 아나운서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서 자진하차한다.

20일 KBS 측은 “최근 논란에 대한 한상헌 아나운서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한상헌의 입장을 전했다.

이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지난 18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의 폭로로 실명이 언급돼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가로세로연구소는 방송에서 '한 방송사 아나운서를 협박한 유흥업소 여성 A씨와 공범 B씨에게 각각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 보도를 다루며 해당 사건에서 협박 받은 아나운서가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밝혔다.

이후 한 아나운서는 출연 중이던 KBS2 '생생정보'와 KBS1 '더라이브' 하차설에 휩싸였다.

bluebe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