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2m 거리 유지? 마스크 재사용? 코로나19 Q&A

윤기만 / 기사승인 : 2020-03-05 09:00:00
- + 인쇄


[쿠키뉴스] 윤기만 기자 =국내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계속해서 늘어나며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데요.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정부나 전문가들의 답변을 모아봤습니다. 



Q. 2m 이상 거리 유지하면 안전한가요? 

코로나19 감염 예방 수칙 중 하나가 

‘대화 중 최소 2m 이상 거리 유지하기’인데요. 


비말(침방울) 접촉에 의해 전염되는 코로나19의 특성 때문입니다.  


여기서 ‘2m’라는 거리는 침이 떨어지는 반경을 감안해 나온 수치입니다.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중력 때문에 침방울도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진다. 

그 거리가 1m 이내이지만 

안전을 위해 2m까지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는데요.


“자가 격리 중이라면 이 수칙을 특히 잘 지켜야 한다. 

가족과 대면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면 

본인과 가족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Q. 마스크가 없는데…재사용해도 되나요? 

그동안 정부는 일회용 위생용품인 보건용 마스크를 

재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권고해왔지만,

이제는 ‘오염 정도’에 따라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전문가들은 마스크 재사용을 권고하지 않는다. 

하지만 (식약처는) 새롭게 교체할 마스크가 없는 경우에는

마스크의 오염 정도를 본인이 판단해 

본인이 사용한다는 전제조건 하에 일부 재사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Q. 마스크만 쓰면 괜찮을까요? 

만약 기침이나 발열 등의 증상이 있다면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은데요.


또 바로 의료기관이나 선별진료소를 갈 것이 아니라

자택에 머물면서 감기약, 해열제 등을 3~5일간 복용해봐야 합니다. 


고려대 구로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신재민 교수는 

“코로나19 증상은 독감이나 일반 감기와 구분이 어렵다. 

단순 감기 환자라면 약 복용 후 3~5일 내 열이 내려간다.”며 

“5일이 지나도 열이 떨어지지 않고, 

해외여행력, 대구 등 일부 지역 방문력, 특정 종교인 등 관련 노출력이 있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를 통해 

선별진료소를 안내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마스크의 올바른 사용법도 중요한데요.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마스크를 쓰는 이유는 두 가지다. 

나의 비말이 남에게 가서 남을 오염시키거나 환경을 오염시키지 않기 위해서,

증상자의 비말이 나의 호흡기로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며

“그러니까 마스크의 겉면이 가장 더럽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런데 이 마스크를 계속 만지고, 내리고, 코밑에 걸치는 것은 

마스크를 제대로 쓰고 있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마스크를 벗을 때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하고, 

마스크 겉면이 아닌 끈을 벗겨서 버리는 방법을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Q. 회식, 친구들 모임은 가도 되나요?  

집단 행사를 취소하는 곳이 늘고 있는데요.


당분간은 불필요하거나 사람 간 접촉이 이뤄지는 행사는 

야외에서라도 열지 않는 것이 좋고,

친목을 목적으로 하는 사적 모임이나 여행도 자제해야 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총괄조정관(보건복지관 차관)은 정례브리핑에서 

“불요불급한 일회성, 이벤트성 행사나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가 밀집하는 행사,

취약계층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행사 등은 

연기나 취소를 권고한다.”고 강조했는데요.


또한 “야외 행사라도 다수가 밀집해 

노래, 응원, 구호 등 비말 전파가 가능한 행위나 

신체 접촉이 있을 만한 행위를 하는 행사는 자제돼야 한다. 

친목을 목적으로 하는 모임, 회식, 여행 등 

시급성과 필요성이 낮은 사적 모임도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습니다.



Q. 가글액을 사용하는 게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되나요? 

일부 가글 제품은 입안에 있는 미생물을 잠시 제거할 수는 있을지 모르겠지만,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완전히 보호되는 것은 아닙니다.


고려대 구로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오지연 교수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하부 기도에 주로 있는 수용체에 붙게 되는데, 

가글로 기도를 씻어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입안만 헹구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예방의 근본적인 대책이 되지는 못한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서는 

감염자의 침방울을 통해 또는 오염된 손을 통해 

균이 코나 입의 점막을 통해 들어오지 않도록 

마스크 착용, 손씻기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adrees@kukinews.com

정리 : 원미연 에디터 myw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