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박물관, 2020년 첫 특별전 개최

강연만 / 기사승인 : 2020-06-01 11:14:37
+ 인쇄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국립진주박물관(관장 최영창)이 오는 2일부터 8월 23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20년 첫 특별전 '빛 × 색 = 홍도 × 채도'를 개최한다. 

전시 제목인 빛은 두 토기에서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광택을 색은 붉은 표면과 검은색의 가지무늬를 의미하며 빛과 색을 담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두 그릇의 의미를 설명한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는 진주 남강유역 출토품을 중심으로 국립중앙박물관 등 전국 19개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홍도와 채도 327점을 국내 최초로 한 자리에 모아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이 두 토기의 아름다움의 비밀을 밝히는 동시에 그 속에 담긴 선사인들의 삶과 문화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