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부산시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윤요섭 / 기사승인 : 2020-06-02 11:37:00
+ 인쇄

[부산=쿠키뉴스] 윤요섭 기자 = 부산시는 2일 오후 시청에서 시의 인구정책 방향과 지역 여건에 맞는 인구정책 마련을 위한 ‘제1회 부산시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경제, 청년정책, 인재육성, 출산보육, 복지, 도시계획, 재정 등 인구정책 관련 분야별 전문가 등 19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정책 추진사항과 향후계획, 인구활력 종합대책(안) 설명, 지역 인구정책 추진방향과 추진전략, 주요 정책과제에 대한 참석위원들 간 토의 등으로 진행된다.

인구정책위원회는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시, 시의회, 연구기관, 학계, 상의 등 19명으로 위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인구정책 기본(시행)계획 ▲인구정책 영향분석 ▲인구감소지역 활성화 등 부산시 인구정책 주요사항에 대한 심의 역할을 한다.

부산시는 학령인구 감소, 1인 가구와 외국인 증가 등 새로운 인구구조 변화에 종합적·체계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 2월 부산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인구정책을 총괄·조정하는 컨트롤타워로서 인구정책위원회를 구성해 인구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논의하는 인구활력 종합대책(안)은 ‘새로운 인구활력, 새로운 도시활력, 모든 세대가 행복한 부산’을 목표로 ‘활력있는 인구구조 형성’, ‘인구구조변화 적응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를 담고 있다.

시는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인구활력 종합대책을 수정·보완해 다음달에 확정·시행하고 향후 부산시 인구정책 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그동안 단기적이고 인위적인 인구정책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앞으로 시민 삶의 질 향상이 중심이 되는 장기적이고 시민 중심의 인구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ysy05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