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코로나19 대응 3차 추경 1조888억원 확정

한성주 / 기사승인 : 2020-07-04 10:20:42
- + 인쇄

K-방역·연구개발 투자 강화… 비대면 인프라 구축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대응에 투입될 1조888억원의 3차 추가경정예산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나온 정부안 1조542억원 대비 346억원 증액된 규모다.


복지부는 방역용품을 비축하고,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감염병에 대비해 비대면 인프라를 구축하고, 일자리·사회안전망도 확충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복지부는 14~18세, 62~64세 대상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확대한다. 레벨D 보호복, 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인공호흡기, 에크모 등 의료장비 비축에도 2009억원 규모 예산을 추가 투입한다. 

지역 의료현장의 신속한 진료를 위해 67개 보건소에 상시 음압 선별 진료소를 신축한다. 코로나19로 매출액이 급감해 경영이 어려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차 추경 당시 4000억원에 이어 4000억원의 융자를 추가 지원한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전주기 지원도 이뤄진다. 방역장비를 고도화하고,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인프라와 연구개발 지원에 1404억원이 추가 투입된다.

아울러 복지부는 감염병 확산에 대비한 비대면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5G 네트워크, 모니터링 장비 등을 활용해 병원 내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고, 효율적 진료가 가능한 스마트병원을 구축할 계획이다.

호흡기전담클리닉 500개소를 설치하기 위해 500억원을 추가 투입한다. 호흡기 환자를 위한 안전 진료체계를 마련하고,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기기를 활용해 동네 의원과 보건소를 통한 건강관리 사업을 확대한다. 동네 의원을 대상으로 혁신형 건강플랫폼 구축을 지원하고, 보건소에서는 ICT를 활용한 방문건강관리를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지원도 확대된다.

일자리와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기 위한 예산도 추가됐다. 복지부는 보건소와 병원급 의료기관에 방역지 업무를 지원하기 위한 한시 일자리를 마련한다. 이 사업에는 583억원이 추가 투입돼 6312여명의 일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아울러 7월까지 예정된 긴급복지 지원요건 완화 기간이 연말까지 연장된다. 저소득 가구에 대한 지원도 확대된다. 

이번 3차 추경에 따라 올해 보건복지부 총지출은 86조1650억원에서 87조1461억원으로 증가했다. 복지부는 코로나19로 집행이 곤란한 사업에 대한 지출구조조정으로 1077억원을 감액해 추경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castleowner@kukinews.com